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1.6℃
  • 구름조금고창 3.8℃
  • 박무제주 10.7℃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한우 도시’ 상주에 네쌍둥이 송아지 탄생 ‘경사’

- 축산농 김광배씨 25개월 암소, 암수 두 마리씩 낳아 -
- 어미 소와 송아지 모두 건강, 네 마리 출산은 드물어 -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의 축산농인 김광배(남, 61세)씨의 한우가 송아지 네 마리를 낳아 화제다. 축산 전문가들은 네쌍둥이 한우는 드문 사례라고 밝혔다.

 

김씨의 한우는 지난 14일 오후 1시부터 5시간에 걸쳐 암송아지 2마리, 수송아지 2마리 등 네 마리를 순산했다. 김씨는 수의사의 도움 없이 직접 송아지를 받았다. 김씨는 이날 오후 처음 암송아지를 낳았는데 크기가 너무 작아 실망했다고 한다. 이후 2시간 여 뒤 송아지 상태를 살펴보기 위해 다시 찾았을 때 수송아지를 낳았고, 이어 두 마리를 더 낳았다고 했다. 송아지들은 출산 예정일(3월 5일)보다 일찍 태어났다. 어미 소는 2018년 1월생(25개월 령)으로 이번이 초산이다.

 

김씨는 어미 소의 배가 크게 부르지 않아 한 마리만 가진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사료도 다른 소들과 같이 먹였고, 송아지를 많이 낳기 위해 특별하게 한 것은 없다고 했다.

 

김씨는 1984년 한우 1마리를 시작으로 현재 한우 100두를 사육하고 있다.

 

김씨는 “36년간 한우를 키우면서 쌍둥이 송아지를 낳은 게 소원이었는데 네쌍둥이를 낳아 정말 기쁘다. 현재 어미 소와 송아지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김씨는 “복덩이인 어미 소와 네쌍둥이 송아지를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상주시는 한우가 쌍둥이를 출산할 확률이 1% 미만인데, 세쌍둥이도 아닌 네쌍둥이 낳은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묵 상주시 축산과장은 김씨 농장을 방문해 “한우 사육 두수가 전국 최상위권인 상주에서 이런 경사스럽고 기록적인 일이 생겨 매우 기쁘다. 어미 소와 네쌍둥이 모두 건강하게 잘 키워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상주시의 한육 사육 두수(2019년 12월 말 기준 가축통계조사)는 8만2,130두로 전북 정읍시의 8만9,413두에 이어 2위로 나타났다.

2020 경남 출마



21대 정당별 비례대표 후보자



기자수첩